미션  >  칼럼

[김국애 원장의 미용 에세이] 임초리에서 7
나는 동생들과 살던 방세를 빼서 남동생에게 절반을 나누어주었다. 서로 거취를 정했으나 동생들을 떼어놓고 결혼을 결정하면서 거의 매일 밤 뒤척이며 잠을 잘 수가 없었다. 나와 동생들의 불투명한 미래를 바라보며 가슴이 미
2024-05-18 14:19

[‘복음과 도시’ 속 예수] 복음이 공략할 상대는 무관심의 문화다
‘탈기독교시대 교회’(두란노)는 놀라울 정도로 낙관적인 책이다. 저자인 짐 데이비스와 마이클 그레이엄의 소망은 지난 25년간 교회를 떠난 4000만명 중 대다수(51%)가 언젠가는 돌아올 거라는 낙관론에서 비롯한다. 51%는 나름
2024-05-18 03:07

[박효진 기자의 사모 몰랐수다] 챗GPT 새 AI모델에 사모에 대해 물었더니
매일 아침 모닝커피를 마시며 AI와 관련된 기사를 검색하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유튜브 콘텐츠를 기획, 발굴하는 것이 주된 업무로 하루가 다르게 진화하는 AI 영상 기술과 트렌드를 놓치지 않기 위해서다. 최근 관심을
2024-05-18 03:05

[내 인생의 나침반이 된 성경말씀] 강단에 성령이 선포되도록 자기성찰에 온 힘
“그들이 다 성령의 충만함을 받고 성령이 말하게 하심을 따라.”(행 2:4) 1970년 10월 1일, 서울 옥수동에 전세금 15만원의 10평 공간에서 교회를 개척했고 지금까지 한 교회에서만 54년째 목회를 해왔다. 그간 10번 이상 교회
2024-05-18 03:02

[시온의 소리] 예배 자신감
그리스도인이라면 누구나 다 아는 간단한 사실로부터 글을 시작할까 한다. 예배는 교회의 근간이자 신앙생활의 핵심이다. 주기적으로 반복하다 보면 예배가 본디 불러내는 놀라움에 대한 감각이 무뎌질 수도 있다. 하지만 서로 다
2024-05-16 03:06

[김운성 목사의 하루 묵상] 조각칼
다그 얄마르 앙네 칼 함마르셸드(1905~1961)는 스웨덴의 외교관이었습니다. 한국전쟁이 채 끝나기 전인 1953년 4월 18일 제2대 유엔 사무총장이 돼 한국전쟁의 휴전을 위해서도 많이 수고했습니다. 그는 세계 평화를 위해 동분서
2024-05-15 03:05
제목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