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연예

뜸했던 노엘, 父장제원 ‘버럭’ 사진에 “체할 것 같네”
래퍼 노엘(장용준·23)이 자신의 부친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최근 국회 상임위원회에서 피감기관장을 향해 호통을 친 뉴스를 보고 “체할 것 같네”라고 적었다. 25일 노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3장의 사진을 올
2023-03-26 09:52
제목만보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