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  전체

[태원준 칼럼] 이란의 ‘불꽃놀이’ 공습, 그 막전 막후
99% 요격된 드론과 미사일 전면전 재앙 막기 위해 실패토록 치밀히 설계된 작전 확전의 진짜 위기 조성한 건 사실상 이란 영토인 영사관을 미국 몰래 폭격한 네타냐후 전쟁을 계속해 권력 지키려는 정치인 한 명의 사
2024-04-19 00:50

[세상만사] 박수 칠 때 떠나지 마세요
최근 주목받는 배우 김성철을 만났다. 장강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댓글부대’ 개봉을 앞둔 때였다. 김성철은 “박수 칠 때 떠나란 말이 있지만 사실 박수 칠 때 계속하고 싶다. 안 떠나고 싶다”고 했다. 그는 “어릴 때
2024-04-19 00:47

“尹, 정책 어젠다 주도 능력 보여줘야 야당과 협치 가능”
4·10 총선은 여러모로 특이했다. 통상 선거를 치를 때는 당이 승리하기 위해 중도 확장을 꾀하고 내부 분열을 최소화하는 게 상식이었다. 그런데 ‘친명횡재, 비명횡사’로 대변되는 배타와 독선의 공천을 앞세운 더불어민주당이
2024-04-19 00:45

[한마당] 전자투표
전자투표의 사전적 의미는 투개표 등 선거 과정에 전자적 수단이 사용되는 것을 말한다. 하지만 현대 사회에서 컴퓨터 없이 일하는 건 불가능하다. 그래서 학자들은 ‘유권자가 투표지에 표시할 때 전자수단을 사용하는 것’으로
2024-04-19 00:40

[혜윰노트] 벚꽃과 봄놀이와 최남선
이 봄에도 막막해 고통받는 이웃이 있다… 햇살에 가린 아픈 그림자 잊지 말았으면 설을 쇠고 나면 추위가 채 꺾이기 전부터 마음이 바빠진다. 아무도 눈여겨보지 않아도 바짝 마른 겨울 숲에서 생명의 기운을 길어 올린 꽃
2024-04-19 00:35

[살며 사랑하며] 기억 속의 다락
어릴 적에 나는 난이 할머니네로 자주 놀러 갔다. 난이 할머니 집에는 ‘윤이’라는 아기가 있었다. 큰아들이 도시로 일자리를 구하러 가면서 딸을 맡긴 것이다. 나는 또래와 고무줄놀이 하며 노는 것보다 윤이를 돌보는 게 더 좋
2024-04-19 00:34

[바이블시론] 약자의 눈물을 닦는 교회
구약의 여러 책에 나오는 약자에 관한 규례는 언제 보아도 감동적이다. 하나님은 약자를 돌보라는 명령에 더해 구체적인 지침을 주신다. 추수할 때 곡식단을 옮기다 떨어진 이삭은 줍지 않아야 하고, 열매를 딴 후에 가지에 남은
2024-04-19 00:34
제목만보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