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영훈목사] 주께서 범사에 형통케 하셨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