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재필목사] 지금까지 지내 온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