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영훈목사] 주만 바라보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