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학중목사] 천 번을 흔들려야 신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