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학중목사] 자녀에게 복의 길을 가르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