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지철목사] 보이지 아니하는 분을 보는 것 같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