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학중목사] 우리가 우리에게 죄 지은자를 사하여 준 것같이 우리 죄를 사하여 주시옵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