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훈목사] 당신은 자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