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훈목사] 지금은 구해야 할 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