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훈목사] 일년만 기다려 주십시오